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군산야행(夜行)' 내달 13~15일 내항·원도심 근대路 등불 밝힌다

3일간 재즈와 영화음악 등 한여름밤 감동의 선율 선사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2020-07-31 10:47 송고
한여름밤의 무더위를 식혀줄 군산문화재야행 행사가 13~15일 내항과 원도심 일원에서 진행된다.© 뉴스1

한 여름밤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식혀줄 군산문화재야행(夜行)이 오는 8월13일부터 15일까지 군산 내항과 원도심 일원에서 열린다.

군산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존 프로그램의 축소와 행사 진행방식의 변화가 불가피해지자 예년과 달리 온라인·비대면 프로그램의 신설 등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차분히 방문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행사기간 모든 방문객은 거리두기를 기본으로 마스크를 필수 착용하고 발열체크를 받아야만 안전하게 문화재 관람과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행사장에는 발열체크와 소독이 자동으로 가능한 이동형검역부스를 야행기간 처음으로 설치 운영한다.

이와는 별도로 문화재와 관람객 동선에는 군산간호대학교 학생들의 발열체크 참여와 전문 방역업체를 활용한 현장 소독을 행사 동안 진행한다.

특히, 관람객의 밀집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막식을 생략하고 옛 조선은행(근대건축관)뒤 광장에서 진행되는 개막공연 형식으로 대체한다.

13일 개막공연으로 전문 재즈팀과 국악 콜라보 공연이 진행되며, 14~15일에는 시립예술단이 참여하는 재즈와 영화음악 공연이 여름밤 감동의 선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6개 소규모 공연장에서도 특색있는 공연이 각각 진행된다.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說), 야경(夜景), 야식(夜食),야숙(野宿), 야시(夜市) 등 8야(夜) 테마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문화재 관람 인원 제한과 예약제를 통해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행사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군산야행을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과 모바일기기를 활용한 △AR로 보는 군산의 근대문화유산 앱투어 △쌀수탈 역사체험 △군산야행 SNS 이벤트 △영상으로 보는 문화재 해설 등 새로운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두양수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의 변화가 아쉽지만 안전한 행사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75주년 광복절과 같이하는 이번 군산야행에서 수탈과 항쟁의 역사를 몸소 체험하고 미래의 희망을 되새겨볼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말했다.


kjs6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