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건강 넘치는 생태밥상 드세요"…고창군 '운곡습지식당' 개업

생태관광 성공모델 고창 용계마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2020-07-31 09:48 송고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핵심지역인 전북 고창군 아산면 용계마을 주민들이 차려내는 건강밥상인 ‘운곡습지 식당’이 문을 열었다. /© 뉴스1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핵심지역인 전북 고창군 아산면 용계마을 주민들이 차려내는 건강밥상인 ‘운곡습지 식당’이 문을 열었다.  

31일 고창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고창군 운곡습지 생태체험학습관 시설 일부에서 아산면 용계마을 주민들이 운영하는 ‘운곡습지식당’ 개업식이 열렸다.   

용계마을은 2014년 생태관광 성공모델 지역으로 선정된 마을이다. 주민들은 여행객들과 함께 운곡습지트레킹을 비롯해 오디따기 체험, 누에 먹이주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운곡습지식당 개업을 통해 생태체험을 위해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 소득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식당은 운곡댐 굴치골 뽕나무밭의 누에를 활용한 동충하초 등 마을 내에서 친환경재료를 자체적으로 조달해 담백한 맛의 동충하초백숙, 옻닭백숙, 뽕잎돌솥밥, 보리비빔밥 등의 건강한 음식을 선사한다.

더불어 식당 곳곳에 마련된 고창군 농·특산품을 구입하고, 습지마을 어르신들의 ‘청춘일기’도 엿볼 수 있다.    

고창 운곡습지 생태관광협의회 조용호 회장은 “용계마을 영농조합법인과 더불어 운곡습지식당과 생태프로그램을 접목시키는 상품을 개발해 생태관광 활성화와 주민소득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날 개업식에 참여해 “코로나19 재난으로 생태자원을 활용한 생태관광 산업이 주목받고 있다”며 “생태자원을 활용한 운곡습지식당이 문을 열면서 대한민국 대표 생태관광 도시 이미지를 굳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jc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