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현미 "한국철도-SR 통합,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담는다"

내년 4월까지 교통연구원서 연구용역 수행 중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정윤미 기자 | 2020-07-29 17:29 송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마치고 자리에 앉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9일 한국철도와 SR의 통합 문제와 관련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담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진행 중인 연구용역의 결과를 받아서 4차 철도망 계획에 (반영)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번 강릉KTX 사고 당시 철도안전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한국철도와 SR의 상하통합 등 함께 연구용역을 하고 있다"며 "발표까지는 모르겠지만, 계획에 반영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4차 철도망 구축 계획'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이다. 현재는 국토부가 수립 연구용역을 발주해 한국교통연구원(KOTI)에서 내년 4월까지 연구용역을 수행 중이다.

철도망이 물동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우리나라에서 철도망의 유무가 지역의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에 지방 발전의 바로미터로 여겨지기도 한다.



maveric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