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화보] 진서연, 시크하고 섹시한 그녀…변함없는 매력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7-29 15:59 송고
더네이버 제공 © 뉴스1
배우 진서연이 화보를 통해 시크하고 강렬한 매력을 뽐냈다. 

하이앤드 멤버십 매거진 더네이버는 8월호에서 공개할 진서연 화보의 일부를 29일 외부에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진서연은 부드러운 시선과 우아한 자태로 멋진 의상들을 소화하며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 촬영 현장에서 그간의 작품 속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또 인터뷰를 통해 연기에 대한 무한한 열정을 드러냈다.

2018년 개봉 영화 '독전'과 출산 이후 복귀작인 OCN 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까지 파격적이고 다소 거친 이미지의 캐릭터를 선보인 그는 최근 촬영을 시작한 새 영화 '리미트'를 통해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진서연이 '리미트'에서 맡은 역할은 아기를 유괴당한 엄마다.
더네이버 제공 © 뉴스1

더네이버 제공 © 뉴스1
진서연은 "이승준 감독님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진서연의 이미지를 바꿔 보여주고 싶다고 하셨다"라며 "그렇다고 복합적인 인물이라 마냥 착하고 여린 인물이 아니긴 하다"고 배역에 대해 설명했다. 

오랫동안 무명으로 활동하다가 '독전'으로 배우 인생의 두 번째 랩을 시작한 진서연은 어린 시절 이야기를 통해 본인은 물론 가족도 자신이 배우가 될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가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낯가림이 심해서 학교를 잘 못 다녔고 남 앞에서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니까 무얼하며 살까, 고민했다"며 "말을 하지 않아도 되는 직업을 갖자, 무용수가 되겠다고 결심했다"고 우여곡절 끝에 무용을 배우고 연극영화과에 진학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더네이버 제공 © 뉴스1
이어 대학 때 쇼핑몰로 전 학기 학비를 벌었던 경험을 비롯해 첫 연극 무대 '클로저' 때의 감흥 등을 밝힌 진서연은 "여러 경험을 통해 나는 실력으로만 갈 거이고 내 꿈이 슈퍼스타가 아니라 오랫동안 연기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노력하면 30대 중후반쯤 사람들이 봐주겠지 하는 마음을 오랫동안 품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전' 이후 이전보다 배우로서 이름을 알리고 있지만 자신은 예전과 같은 진서연이라며 "주변 시선과 환경이 변했지, 저는 예전 그대로"라며 "유명해지는 것보다 계속 연기만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더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