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치타도 역주행 트럭에 교통사고 위험 느껴 "박지윤 가족 얼른 회복하길"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7-28 18:27 송고 | 2020-07-29 10:23 최종수정
래퍼 치타 © News1

가수 치타도 역주행 트럭으로 인해 교통사고를 당할 뻔했다. 

28일 소속사 크다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치타가 타고 있던 차량은 지난 27일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을 운행하던 도중 역주행하던 트럭 때문에 교통사고 위험을 느꼈다. 이에 동승자가 신고를 했다. 치타 측은 "그 후에 박지윤씨 사고 소식을 기사로 접했다"라며 "너무 놀랐고 얼른 회복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방송인 박지윤과 최동석 KBS 아나운서 부부 및 10대 아들, 딸 2명 등 총 4명은 볼보 차량을 타고 27일 오후 8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 부근(부산)에서 정방향으로 주행하던 중 역주행하던 2.5톤 트럭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최 아나운서와 박지윤 및 자녀 2명은 복통과 가슴 및 손, 발가락 통증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단 박지윤 가족은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박지윤 소속사 제이스컴퍼니 관계자는 28일 오후 뉴스1에 "어젯밤 (박지윤 가족은) 응급실 이송 후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현재 서울로 올라온 상황"이라며 "외상이 없더라도 내상도 파악해야 하기 때문에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럭 운전자 40대 A씨는 다리에 골절상 등을 입었다. 부산경찰청은 A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