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정석용 "15년 전 '결혼하자'며 대시 받아…밀어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0-07-26 22:12 송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정석용이 적극적인 대시를 받은 경험을 얘기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 임원희 정석용이 탁재훈 집에 놀러갔다.

이날 탁재훈은 세 사람을 위해 푸짐한 음식을 준비했다. 도미 조림 도다리 세꼬시 성게알 한치회 등 좋은 재료로 준비한 음식에 입이 떡 벌어졌다. 이상민은 그릇에 가득 담은 성게알을 보며 "나갈 때 돈 받는 것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임원희는 "탁재훈이 소리소문없이 잘 챙겨준다"라고 말했다.

정석용을 처음 만난 탁재훈은 "화 한 번도 안 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당구칠 때 보니 아니더라"며 당구 내기 때 승부욕을 불태운 정석용을 떠올렸다. 정석용은 "내가 승부욕이 좀 있더라"며 머쓱하게 웃었다.

탁재훈은 정석용에게 이상형을 물었고, 정석용은 "예쁜 여자가 좋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첫사랑과 첫 키스로 화제가 흘렀다. 임원희와 정석용이 고등학교 때 연애를 못 해봤다고 하자 탁재훈과 이상민은 의아해했고, 임원희 정석용은 "그게 왜 이상하냐"고 반문했다.

이상민은 정석용에게 "대시 받은 적 있냐"고 물었고 정석용은 "15년 전이었다. 나랑 결혼하겠다고 했다. 너무 동생 같아서 밀어냈다. 결혼을 하겠다는데 그런 말은 처음 들어봤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