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조세호 "한달에 700만~800만원 쓴다…후배들 소고기 사주고, 옷 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7-23 14:55 송고 | 2020-07-23 16:08 최종수정
tvN '유 퀴즈 온더 블록'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개그맨 겸 방송인 조세호가 자신의 한 달 소비 금액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재테크 유튜버 주언규 씨를 만난 조세호는 "돈이 얼마나 있어야 행복할까? 라는 고민을 항상 하고 있다"며 자신의 고민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주씨가 "돈과 행복은 큰 연관이 없는 것 같다"며 "행복이 기계라고 한다면 작동하기 위한 연비는 모두 다르다"고 단호하게 말하자, 조세호는 자신의 고정지출에 대해 설명을 시작했다.

조세호는 "내가 후배들 만나는 것을 좋아하고 밥 사는것도 좋아한다"며 "만날 때 소고기도 사주고 하다 보면 한 달에 100만 원 정도 든다"고 말했다. 또 "여기에 택시비가 매달 50만 원 정도씩 들어가고, 옷 사는데도 한번에 구매를 하다 보니 100만원씩은 쓴다"면서 "그런 씀씀이가 지속되다보니 기본적인 지출이 매달 700만~800만원 정도 된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세호는 "그렇다고 행복한 건 아니다"라며 "하고 싶은 게 많으니까 돈이 더 필요하고, 끝이 없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조세호를 바라보며 "아무래도 계속 쓰면서 살아야겠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주언규씨는 "(그런 씀씀이보다는 차라리) 명품을 구입하는 것이 자신을 마케팅하기 좋은 수단이 될 수 있을것 같다"라며 지출하는 방식을 바꿔보라고 조세호에게 조언했다.

tvN '유 퀴즈 온더 블록'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