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서울

서울시 기관장 "朴 고소인측 기자회견 내내 변명…살의 느껴"

"과연 시장님이 사과하지 않았을까?"
"고소인에게 죄송스러움과 미안함…우선 대리인을 내치시라"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2020-07-23 14:52 송고 | 2020-07-23 16:17 최종수정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서울시청 산하 서울산업진흥원의 현직 기관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고소인의 법률대리인에게 "살의를 느낀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고소인과 대리인은 고소를 한 이유가 법에 저촉되는 행위인지 알고 싶었던 것이었고 단지 사과를 받고 싶었을뿐이었다고 밝혔지만 과연 시장님이 사과를 하지 않으셨을까?"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시장님은 여러 정황상 잘못을 인지하셨더라도 사과를 할 기회조차 얻지 못했던 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한다"며 "대리인이 밝힌 타임테이블로만 봐도 고소행위 그리고 검사면담요청 그리고 언론에서의 인지시점은 거의 동시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장님께 사과를 할 여유뿐만 아니라 삶을 정리할 시간조차 주지 않았다"며 "구겨진 A4용지에 작성된 짤막한 유서를 읽으며 느껴지는 그 급박함에 나는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장님을 파렴치한으로 몰고 가기 위해 영결식 하는 날에 기자회견을 함으로써 그의 급작스러운 죽음을 감당해야할 유가족들과 시장님을 사랑했던 많은 사람들에게 애도할 시간조차 주지 않았다"며 "심지어 기자회견을 영결식 이후로 연기해달라는 서울시 여성정책실장의 부탁 전화를 압박이라고까지 표현하면서 비난했다"고 강조했다.

또 "언젠가는 고소인이 언론에 직접 등장하겠지만 오랜 시간 시장님을 존경해왔던 사람으로서 시장님이 떠난 슬픔만큼 고소인에게 죄송스러움과 미안함을 전하며 감히 고소인에게 조언을 한다면 인간의 행복함이란 삶의 진정성과 진실함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편이 되어드릴터이니 용기를 가지시라. 우선 대리인을 내치시라"며 "시장님을 시민의 마음속으로 돌려보내주시라"고 밝혔다.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그는 전날(22일) 고소인 측의 2차 기자회견에서 서울시 간부들에 대해 폭로했던 김재련 변호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단체 대표들을 들러리로 세워놓고 기자회견 내내 자기변명을 하고 있었다"며 "비겁하면서도 사악하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나눔기술'을 창립한 벤처 1세대로 유아 전용 인공지능 스피커인 '뽀로롯' 개발에 참여한 이력이 있다. 뽀로롯은 2017년 10월 4차산업혁명위원회 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야"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장 대표가 2018년 11월부터 기관장을 맡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은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패션, 디지털문화콘텐츠, R&D 등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하는 기관이다.


chm646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