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전광렬, 끝없는 전세역전…반전에 반전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7-20 08:10 송고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 뉴스1
'바람과 구름과 비' 전광렬이 박시후의 전략을 간파하고 전세를 역전시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연출 윤상호) 19회에서는 최천중(박시후 분)과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 분)이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치열한 권력투쟁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최천중은 이하응의 폭정을 막기 위해 본격적으로 권력쟁탈전에 뛰어들었다. 조대비(김보연 분)부터 조정에 관여하는 고위관료들까지, 이하응에게 불만을 품고 있는 이들의 심리를 이용해 자신의 편으로 만드는 데 성공한 것이었다. 결국 최천중은 이하응의 손아귀에 있었던 조정에까지 모습을 당당히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재미를 안겼다.

이후 최천중과 이하응은 서로를 무너뜨리기 위한 온갖 전략을 펼치기 시작했다. 먼저 최천중은 중전 민자영(박정연 분) 조대비와 합세해 고종을 설득, 아버지 이하응을 실각시키고 백성들의 진정한 왕이 되겠다는 확답을 얻어냈다.

또한 최천중은 이하응의 명을 받고 자신을 공격하러 온 채인규(성혁 분)를 완벽히 물리쳤다. 이봉련(고성희 분)과 아들을 두고 협박하는 채인규에게 당하지 않고 오히려 굴복시켰다. 이에 권력투쟁의 승기는 최천중 쪽으로 확실히 기우는 듯 보이며 이하응이 몰락하는 순간을 기다렸던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커졌다.  

그러나 이하응의 반격이 시작되며 전세가 완전히 역전됐다. 이봉련이 찾아낸 채인규의 약점을 역이용해 조대비에게 죄를 묻고 물러나라 협박하는가 하면, 고종의 마음을 다시 돌리는 데 성공해내며 오히려 득세했기 때문이었다. 심지어 비밀리에 진행한 회의에 나타난 이하응이 고종에게 모든 권한을 일임받고 대신들을 추포하는 대반전극은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기며 소름을 유발했다.

혼돈의 상황 속, 이하응은 최천중에게 예상 밖의 제안을 하며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다시 나와 함께 대의를 모아보지 않겠는가. 오로지 전하와 백성을 위해, 사심을 모두 버리고 다시 내 곁에 서지 않겠느냔 말일세"라며 오히려 손을 잡자는 파격 제안을 건넸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초특급 엔딩에 과연 오는 25일 방송에서 최천중이 어떤 선택을 할지 안방극장의 궁금증이 치솟았다.

이러한 와중에 민자영은 모든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는 듯 이봉련에게 또 다른 제안을 건네 이목을 끌었다. 민자영은 이봉련에게 "내가 아버님과 대적해 왕실을 바로 세울 수 있도록 힘을 보태주겠습니까, 옹주?"라며 물었고, 이봉련은 민자영의 번뜩이는 눈빛을 보고 "저 눈동자다. 예전에 내가 본 그 왕의 눈동자"라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에 이하응과 민자영의 피할 수 없는 격돌이 예고됐다.

한편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