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안양시의회 의장선거 논란…지역 국회의원들 “뼈 아프게 반성”

민주당 3개 지역구 의원들 공동성명 발표

(안양=뉴스1) 조정훈 기자 | 2020-07-17 16:30 송고
안양시의회 전경 © 뉴스1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양시 3개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17일 최근 불거진 안양시의회 의장 선거 담합 의혹·논란에 대해 "의회민주주의를 뒤흔든 일련의 사태에 대한 여러 시민의 문제의식에 그 책임을 통감하며 뼈아픈 반성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재정(동안을), 강득구(만안), 민병덕(동안갑) 의원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의회는 시민의 대표기능, 입법기능, 행정기관에 대한 견제와 감시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으로 시의원은 그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위임한 국민(시민)의 권위에 부합한 품격과 태도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최근 일련의 상황들은 안양시의회 전체의 명예와 품격을 실추시키고 안양시민의 자존심마저 훼손시켰다”며 “시대에 맞지 않는 구태정치로 진작 폐기됐어야 할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안양시민이 보여준 것은 정치개혁의 뜨거운 여망이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우리 안양지역 국회의원들은 이번 일을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지역정치의 구태 전반을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통렬한 반성, 뼈를 깎는 노력으로 지역정치의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실현하겠다. 어려운 시기, 그래도 정치에 희망을 걸고 풀뿌리 자치의 공동체를 가꾸어온 우리 안양시민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항상 귀 기울이겠다. 희망의 정치를 위한 개혁의 길에 앞으로도 아낌없는 질책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안양시의회(민주당 13명, 미래통합당 8명)는 지난 3일 제258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에 민주당 A의원을 선출했다.

그러나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의원 간 사전 논의한 정황이 담긴 의원 녹취록과 총회 회의록 등이 유출되면서 의장선거 담합의혹이 제기됐고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비판론 이어지고 있다.


jjhji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