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안양시의회 민주당, 의장선거 담합의혹 파문 확산

시민단체 규탄기자회견에 검찰 고발까지

(안양=뉴스1) 조정훈 기자 | 2020-07-16 17:45 송고
안양시의회 © 뉴스1

경기 안양시의회 의장을 뽑는 투표 과정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담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시민정의사회구현실천위원회는 지난 15일 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 1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 “지난 3일 치른 의장 선출 선거에서 공동으로 부정투표를 범한 민주당 의원들을 단죄하기 위해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장과 부의장은 의회에서 무기명 투표로 선거하게 돼 있는 자체 의회 규칙을 위반하고 공동으로 부정투표를 획책했다”며 “비밀투표의 원칙을 깨고 사실상 기명투표가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지난 13일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해당 의원들이 이번 선거에서 투표용지에 기표방법을 지정해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알아볼 수 있게 투표방법을 사전 모의하고 담합했다”고 비판했다.

또 “현행 시·군 및 자치구 의장 및 부의장 선출 관련법은 각 1명을 무기명투표로 선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를 위반한 선거는 무효이며 선출된 의장 역시 신임을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3일 제258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에 민주당 A의원을 선출했다.

그러나 선거를 앞두고 사전 논의한 정황이 담긴 의원 녹최록과 총회 회의록 등이 유출되면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jjhji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