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英언론 "김민재, 토트넘 이적…열흘 안에 결정 된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07-15 22:24 송고
축구 국가대표팀 수비수 김민재.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민재(24‧베이징 궈안)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이적이 10일 내로 결정될 전망이다.

영국 매체 HITC는 15일(한국시간) "토트넘이 김민재 이적료로 1500만파운드(약 230억원)를 책정, 영입을 자신하고 있다"면서 "구단간 협상은 10일 안에 완료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애초 김민재의 이적료는 1200만유로(약 160억원)로 알려졌지만 베이징이 1700만유로(약 230억원)를 원했다. 이에 토트넘은 이와 비슷한 금액인 1500만파운드를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 매체는 김민재가 올 시즌을 끝으로 토트넘을 떠나는 베테랑 수비수 얀 베르통언(33)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했다.

HITC는 "김민재가 베르통언의 대체자 역할을 맡을 것"이라면서 "김민재는 아직 유럽에서 검증되지 않았지만 중국 슈퍼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토트넘 합류로 기량이 더욱 발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EPL의 토트넘을 비롯해 아스널, 에버턴, 사우스햄튼, 왓포드 등이 김민재를 영입 리스트에 올렸다는 유럽 매체들의 보도가 이어졌다. 이외에도 독일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를 비롯해 라치오(이탈리아),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 FC포르투(포르투갈) 등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인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이적설이 최근 들어 줄어들면서 그의 유럽행이 무산되는 듯 했다. 그러나 영국 현지에서 다시 토트넘 이적설이 나오면서 첫 센터백 프리미어리거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EPL 진출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민재는 최근 유럽에서 활동하는 에이전트와 계약을 체결, 유럽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