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기방♥김희경, 결혼 3년 만에 전한 임신 소식…부모 된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7-15 07:50 송고 | 2020-07-15 10:38 최종수정
© News1 2017.06.22 미스틱액터스 제공

© News1

김기방 부부/사진제공=미스틱액터스 제공 © 뉴스1

배우 김기방(39)의 아내 김희경씨(35)가 결혼 3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14일 김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가 엄마가 된대요! 엄마라니, 임신이라니. 낯설고 떨리지만 설레기도 하네요"라고 직접 임신 소식을 알렸다.

김씨는 "예전에 안 좋은 경험을 한 번 겪은지라 혹시나 하는 마음에 차일피일 미루다 가족들과 지인들에게까지도 임신 소식을 계속 알리지 못하고 이제야 소식 전하게 됐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태명은 오빠와 제가 좋아하는 색깔을 담은 '그린이' 라고 지었답니다"라며 "아직 부모가 된다는 게 실감이 나진 않지만 열심히 적응해볼게요. 그린이가 배 속에서 건강하게만 자라주길"이라는 바람을 전했다.

김기방과 김씨는 지난 2017년 결혼한 뒤 방송과 SNS를 통해 서로에 대한 애정을 자랑하며 '잉꼬부부'로 손꼽혀 왔다. 이후 두 사람은 결혼 3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하며 모두의 축하를 받았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