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이중엽 울림 대표 "격의 없어도 해선 안될 언행…남우현·김성규에 사과"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7-14 15:19 송고 | 2020-07-14 15:20 최종수정
인피니트 남우현./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인피니트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이중엽 대표가 SNS 라이브 방송 도중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에게 막말 등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 직접 사과했다.

이중엽 대표는 14일 오후 3시께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 누리집(홈페이지) 공지란에 직접 글을 올려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경솔하고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아무리 격의 없는 사이라도 라이브 방송에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이었으며, 영상 내용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 있었던 두 아티스트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며 "방송을 보고 불편하셨을 분들과 오랜 세월 동안 울림 소속 아티스트들을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 그리고 두 아티스트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절대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언행에 주의하겠다"라며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남우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동료 멤버 성규 및 이중엽 대표와 함께 모여 야외에서 술자리를 가진 모습을 공개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 대표는 모자를 쓰고 있던 남우현의 모자를 손으로 내리치거나, 남우현에게 "네 얼굴은 80㎏이니까 그만해" "이 XX"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인피니트/남우현 SNS 캡처 © 뉴스1
다음은 이중엽 대표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대표 이중엽입니다.

먼저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경솔하고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아무리 격의 없는 사이라도 라이브 방송에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이었으며, 영상 내용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 있었던 두 아티스트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습니다.

방송을 보고 불편하셨을 분들과 오랜 세월 동안 울림 소속 아티스트들을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 그리고 두 아티스트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앞으로 절대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언행에 주의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