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준병 의원 "박 시장, 2차 가해 방지 위해 죽음으로 답한 것"

"순수하고 자존심 강한 분…고소 진위 관계없이 주변에 미안했을 것"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7-13 23:04 송고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인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써 답하신 것"이라고 해석했다.

지난해 4월까지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낸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시장의 죽음에 대해 "죽음의 숨은 유지는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마라'가 아닐까 한다"며 "고인의 숨은 유지가 존중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박 시장은)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하신 분이라 고소 내용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典範)을 몸소 실천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또 박 시장에 대한 미래통합당 등 정치권에서 가짜뉴스 등으로 박 시장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시도가 있을 수 있다며, 이에 대처해야 한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비정한 정치권, 특히 통합당에서 피해자의 2차 피해 여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정치에서의 득실을 생각하며 하이에나처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고소인 법률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이 오늘 있었지만, (제가)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피해자를 보아 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이 있었다"며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고인이 한국 사회에서 이뤄 왔던 일들을 지켜내고, 아직 이루지 못한 일들을 이어서 해나가야 한다"며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