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덕아웃&] 허삼영 "오승환 141㎞ 직구, 치라는 생각으로 던진 것"

(수원=뉴스1) 나연준 기자 | 2020-07-12 16:15 송고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 2020.6.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마무리 오승환(38)의 구위가 예전 같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 개의치 않았다.

허 감독은 1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오승환의 피칭이)나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승환은 전날 팀이 7-9로 뒤진 8회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과거 오승환은 150㎞가 넘는 빠르고 묵직한 직구가 주무기였다. 하지만 이날은 KT 조용호와 상대하면서 141㎞ 정도의 직구를 던졌다. 구속이 감소하면서 오승환의 구위가 예전만 못하다는 우려가 나왔다.

허 감독은 "3볼 1스트라이크에서 141km가 나왔다. 불리한 카운트였고 볼넷을 주기보다 안타를 맞을 생각으로 치라고 던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이후에는 144㎞~146㎞를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은 이날 송준석을 엔트리에서 말소하고 이성규를 콜업했다. 올해 1군에서 타율 0.198로 부진했던 이성규는 퓨처스리그에서 타율 0.277 4홈런 15타점으로 컨디션을 되찾았다.

허 감독은 "타선에 막힘이 있어서 새로운 동력을 넣고자 콜업했다. 오늘 바로 선발로 나선다"고 밝혔다. 이성규는 이날 7번타자 1루수로 출전한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