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위기의 토트넘과 손흥민, '북런던 더비'서 반전의 계기 만들까

13일 아스널과 맞대결
손흥민 재개 후 5경기서 무득점 2도움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0-07-12 11:57 송고
손흥민(왼쪽)이 지난 6일 (현지시간)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프리미어 축구경기가 끝난 뒤 조제 모리뉴 감독의 격려를 받고 있다. © AFP=뉴스1

갈 길 바쁜 토트넘 홋스퍼가 외나무다리에서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만난다. 최근 득점포가 침묵하고 있는 손흥민(토트넘)도 아스널전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토트넘은 최근 부진이 계속되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에 대한 희망이 사라지고 있다. 챔스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레스터 시티(승점 59)와 차이가 10점까지 벌어졌다.

지난 11일 본머스전에서는 유효 슈팅 1개도 없을 정도의 졸전 끝에 0-0으로 비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단됐던 리그 재개 후 2승2무1패인데, 최근 3경기(1승1무1패)에서 2골에 그칠 정도로 공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본머스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던 손흥민은 아스널전 선발 출전이 확실시 된다. 손흥민은 리그 재개 후 5경기에 나와 득점 없이 도움 2개만을 기록했다. 리그 9골인 손흥민은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도 도전한다.

현재 10위(13승10무11패·승점 49)에 머물고 있는 토트넘은 8위 아스널(승점 50·12승14무8패)을 잡아야만 순위를 끌어 올릴 수 있다.

최근 부진한 흐름 탓에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토트넘이 아스널에 1-2로 패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스카이스포츠는 "토트넘은 계속 후퇴하고 있다"며 "손흥민이 있지만 그들은 팀 플레이를 하지 못하고 개개인이 경기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아스널은 최근 리그와 FA컵을 포함해 5경기에서 4승1무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나치게 수비 지향적인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의 전술도 비판을 받고 있다. 스카이스포츠는 "모리뉴 감독은 어떠한 특색도 없다"고 꼬집었다. 최근에는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도 공격이 아닌 수비 지역까지 내려오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그나마 긍정적인 부분은 토트넘이 최근 5차례 리그 홈 경기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무패(3승2무)로 강했다는 점이다.

또 모리뉴 감독은 지금까지 감독 커리어 중 홈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패한 적이 없다. 5승4무로 아스널에 안방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 왔다. 이번 '북런던 더비'는 모리뉴 감독과 미겔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의 첫 맞대결이기도 하다.

영국 BBC는 이러한 점을 언급하며 "토트넘이 홈에서 좀 더 견고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한 뒤 2-0 승리를 예상했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