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북도, 현실적 미래 인구정책 '함께 인구' 제시

‘전북사랑도민제도’ 도입논의…‘함께 인구’ 확보 주안점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2020-07-07 16:48 송고
전북도가 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각계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전북 미래 인구정책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전북도 제공)2020.7.6/© 뉴스1

전북도가 구호에 그치는 정책이 아닌 현실을 감안한 대안 차원의 미래 인구 늘리기에 집중한다. 도는 7일 미래 인구정책 방안 모색을 위해 인구전문가, 학계, 도, 시·군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북연구원 김선기 원장이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에는 이학교 전북대 교수, 차미숙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상호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 신현영 도 대도약기획단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미래 경쟁력과 직결된 인구문제 대응과 ‘전북사랑도민제도’ 도입 방안을 놓고 열띤 토의를 진행했다.

이날 김동영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전라북도 미래인구를 위한 (가칭)전북사랑도민증 도입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현실적 미래인구 확보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전북사랑도민 제도’ 도입을 통해 ‘함께 인구’를 확보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께 인구’는 해당 지역에 살지는 않지만 그 지역을 응원하면서 적극적이고 다양한 관계를 맺는 사람(인구)을 말한다.

그러면서 ‘함께 인구’가 도시재생, 축제, 교육, 문화활동, 농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해 전북활력을 도모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 주장에 대해 토론자들은 향후 전북사랑도민제도를 고향사랑기부제도와 연계해 자신이 원하는 지역을 가주소로 등록하고 지역주민과 유사한 권리와 의무를 부여한다면 이중주소제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이를 계기로 삼아 계속적인 관계를 맺는다면 장래에 이주·정주로 연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6대 분야의 종합대책 내실화 외에도 인구의 이동성을 반영한 새로운 인구정책인 ‘전북사랑도민’ 제도를 도입, 인구 감소 시대에 미래 인구를 위한 효율성 있는 대응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9125i1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