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광주서 확진 뒤 잠적 60대男, 영광서 10시간 만에 신병 확보(상보)

빛고을전남대병원 이송 중…보건당국, 고발 검토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020-07-07 10:26 송고
코로나19 무단이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잠적한 60대 남성의 신병이 10시간여 만에 확보됐다.

7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쯤 잠적한 광주지역 118번 확진자인 A씨에 대한 신병을 전남 영광의 한 공사장에서 확보했다.

118번 확진자는 영광 119음압구급차를 타고 광주 빛고을전남대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앞서 광주 동구 용산동에 거주하는 60대 A씨는 전날 오후 11시30분쯤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은 뒤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잠적했다.

A씨는 광주사랑교회와 연관된 85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보건당국이 코로나 확진 판정 뒤 격리병상을 배정하고, 119음압구급차를 집으로 보냈지만 A씨는 이미 잠적한 뒤였다.

보건당국으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아 경찰은 A씨 거주지 관할 경찰서 가용 인원 대부분을 투입해 추적했다.

보건당국은 A씨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고 있으며, 고발 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을 수 있다.

감염병 관리법을 위반할 경우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h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