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코로나 유사 바이러스, 7년전 우한 연구소로 보내졌다"

2013년 中남서부서 박쥐 배설물 치우던 남성 3명 심한 폐렴으로 사망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0-07-06 07:44 송고 | 2020-07-06 08:59 최종수정
동굴에 모여사는 관박쥐 모습. © 뉴스1

7년 전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 전달된 한 바이러스 샘플이 코로나19와 아주 흡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영국 '선데이타임스'의 코로나19 전염병의 기원에 대한 특집기사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중국 남서부 지역의 박쥐 배설물을 치우고 있던 6명의 남성이 심한 폐렴에 걸렸다. 이에 과학자들은 이 박쥐들의 집단 서식처인 한 폐쇄된 구리광산에서 채취한 냉동 샘플을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로 보냈다.

이들 중 3명이 사망했으며 가장 유력한 사망 원인은 박쥐에서 전염된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것이 이 특집기사 내용의 골자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감염병센터의 책임자인 유사 코로나 바이러스 전문가인 시정리(石正麗) 박사는 코로나19 발병 직후 윈난성에 있는 같은 광산을 연구한 바 있다.

중국 내에서 '배트우먼'으로 잘 알려진 시 박사는 지난 2월 논문에서 코로나19를 설명하면서 2013년 윈난성에서 얻은 코로나 바이러스 샘플인 'RaTG13'과 96.2% 비슷하다고 밝혔다.

선데이타임스는 시 박사의 설명을 인용해 RaTG13이 폐광에서 발견된 바이러스인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전했다.

다만 이 같은 가설에 반대하는 과학자들은 수 년에 걸친 진화를 통해 두 표본 간에는 차이가 나타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이에 대한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지난 5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측은 연구소 내 RaTG13 바이러스의 실제 복제본이 없기 때문에 유출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소가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발병의 근원이었다는 증거는 없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 자신이 이 이론의 증거를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 정보기관은 이를 부인했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