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나, 검사시절 검찰총장 지시 거부했다…윤석열, 秋지시 어떻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7-04 08:31 송고 | 2020-07-04 14:44 최종수정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언유착 의혹' 관련 수사지휘권 행사와 관련해 의견수렴을 위해 전국 검사장 회의를 9시간 가량 진행한 뒤 지침 모습으로 퇴근하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검사시절 검찰총장의 부당한 지시를 거부한 적 있다며 윤석열 총장에게 넌지시 코치했다. 또 이러한 자신을 당시 검사장들이 방어해 준 뒷 이야기를 최초로 공개, 현 검찰간부들도 추미애 장관 지시를 놓고 고민 중인 윤 총장을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3일 밤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의 직무명령, 전국 검사장 회의 등과 관련해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면서 홍준표가 생각하는 의로운 검사의 길을 제시했다.

그는 "(서울지검 강력부 검사시절이던) 1993년 5월 슬롯머신 사건 수사 당시 검찰총장으로부터 직무명령 이라면서 '정덕진 형제중 불구속 수사중인 동생인 정덕일을 구속하라'는 지시가 있었지만 지시대로 하면 향후 있을 검찰 내부 비리 수사에 정덕일이 입을 닫아 버릴 가능성이 농후, 직무 명령에는 따를수 없다고 거부 했다"고 소개했다.

홍 의원은 "총장을 비롯한 당시 검찰수뇌부 의도는 정덕일을 구속 함으로써 검찰 내부 비리 수사를 막으려 한다고 우리는 판단 했기 때문에 이를 감연히 거부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관이나 총장이 불순한 의도로 실체적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직무 명령권을 발동 했다면 검사는 당연히 이를 거부 해야 한다"며 "윤 총장의 대응을 주목해 보자"고 했다.

이어진 글에서 홍 의원은 "검찰총장의 직무명령을 거부한 뒤 내가 사표를 내겠다고 했으나 송종의 당시 서울 지검장이 자신이 책임 지겠다고 하시면서 사표(송 지검장의 사표)를 들고 검찰총장을 면담 했다"면서 "검찰총장이 김유후 서울 고검장에게 사표를 제출하라고 반려했고 김유후 고검장은 송 지검장 사표를 대검찰청에 제출하지 않아 검찰총장의 직무명령 파동은 종료됐다"고 했다.

이런 검사장들의 방어 덕에 "정덕일을 불구속 수사, 검찰 고검장들의 비리를 밝힐수 있었다"며 "당시 송종의 서울 검사장의 의로운 결단(지금까지 언론에 공개된 적 없었던 비밀)은 그후 당시 수사팀 강력부 검사들에게는 두고두고 사표(師表)로 회자 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비사까지 공개한 홍 의원은 "지금 검찰에 그러한 의로운 검찰 간부가 단 한명이라도 있기나 한가"라는 말로 검찰간부들을 압박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