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노래방 라방 논란' 이효리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 반성…사과 드린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7-02 10:00 송고
이효리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이효리와 소녀시대 윤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 속 노래방을 방문해 논란이 인 가운데, 이효리가 사과의 뜻을 밝혔다.

2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요새 내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며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이효리와 윤아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압구정에 위치한 노래방에 왔음을 밝혔다. 그러나 방송을 지켜보던 누리꾼들은 코로나19 사태 속 많은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는 가운데, 영향력이 큰 유명인으로서 경솔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노래방은 감염 우려가 커 '고위험 시설'로 분류되는 곳이어서 더욱 많은 비판이 이어졌다.

윤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 뉴스1

댓글을 살펴보던 이효리는 함께 노래방을 방문한 지인에게 "노래방 오면 안 돼?"라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끼고 라이브 방송을 이어 가려던 두 사람은 "죄송하다. 다시 오겠다"라고 말한 뒤 방송을 종료했다.

이후 해당 라이브 방송 영상이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며 논란이 일었다. 이같은 반응에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삭제했다.

다음은 이효리가 SNS에 올린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이효리입니다.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