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中 "홍콩 보안법, 안보 해치는 소수에 '칼날' 될 것"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0-06-30 21:23 송고
홍콩 코즈웨이베이 지역에서 홍콩 시민들이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 AFP=뉴스1

중국 정부가 30일(현지시간) 내일부터 적용되는 홍콩 보안법(안전법)이 홍콩의 안보를 해치는 자에게는 '머리위 칼(sword)'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은 이날 성명에서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소수에게는 보안법이 위에서 그들의 머리를 겨누는 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다만 홍콩에 거주하는 대다수의 시민과 외국인들에게는 이 법이 그들의 자유를 보호하는 수호 정신"이라고 밝혔다.

또한 성명은 "중앙정부와 홍콩 정부는 이 법이 공동적으로 시행되도록 보장하고 혼란을 통제하는 전환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중국 전인대 상무위는 162명 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켰다. 이어 시진핑 국가주석이 법안에 서명하며 보안법은 7월 1일부로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서방 정부와 비평가들은 보안법이 반 자치 홍콩의 자유를 억압할 것으로 우려한다.

이에대해 중국 중앙정부와 홍콩 자치정부는 법이 소수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할 뿐이며 1년간의 민주화 시위로 흔들린 홍콩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콩 베이징 연락사무소는 보안법의 시행을 통해 홍콩에 적용되는 통치 체제를 언급하며 "일국양제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락사무소는 "홍콩의 국가 안보를 유지하려는 중앙정부의 결의와 중앙정부와 특별 기관의 엄격한 법 집행 능력을 깎아내리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