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주안파크자이 더 플래티넘’ 견본주택 철저한 방역 속 뜨거운 관심

7월 6일(월) 특별공급, 7일(화) 1순위 청약 접수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20-06-30 16:47 송고
© 뉴스1

GS건설과 쌍용건설이 공급하는 ‘주안파크자이 더 플래티넘’이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철저한 현장 방역으로 방문객들의 호응은 물론 견본주택을 찾지 못하는 수요자들을 위해 마련된 사이버 모델하우스에도 사흘간 10만여명이 방문하는 등 열기가 뜨겁다. 
  
지난 26일 문을 연 ‘주안파크자이 더 플래티넘’ 견본주택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이 진행됐다. 모든 방문자는 마스크 착용과 함께 입장 전 QR코드를 통한 명단 작성 후 2차례의 비접촉식 체온 체크와 에어샤워 전신소독기를 통과한 후 입장했다.
  
방문은 사전 예약자에 한해서만 가능했다. 지난 23일 홈페이지에 마련된 예약시스템에는 오픈과 동시에 많은 수요자가 몰리면서 총 700팀의 전 시간대가 1시간만에 조기 마감되기도 했다.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방문객을 시간당 10팀, 1팀당 2인으로 제한해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한 관람을 실시했다. 또한 수시로 전문 방역 담당 업체에서 견본주택 곳곳을 소독하면서 철저한 방역 방침을 지켰다.
  
사전 방문 예약을 하지 못한 예비 청약자들을 위해서는 사이버 견본주택이 마련됐다. ‘주안파크자이 더 플래티넘’ 홈페이지에는 유니트 VR을 비롯해 단지 곳곳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는 e모델하우스가 마련됐다. 26일 공개 후 오픈 사흘간 10만명 넘는 수요자들이 접속하며 단지와 관련된 내용을 확인했다.
  
전화 상담은 물론 챗봇 상담에도 많은 관심이 몰렸다. 특히 6.17 대책으로 인한 자세한 청약 내용을 묻는 예비 청약자들이 많았다. 이 단지는 주택 유무나 세대주, 세대원에 상관없이 청약통장 가입 후 1년이 지나고 예치금을 충족하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또한 재당첨 제한이나 기존 당첨 여부에 관계 없으며 당첨자 발표 후 6개월 뒤부터 전매할 수 있다. 인천 전체가 조정대상지역 및 투기과열지구가 된 가운데 인천에서는 막바지 전매 무제한 단지가 될 전망이다. 단, 중도금 대출 등 금융과 관련된 부분은 추후 확인이 필요하다.
  
‘주안파크자이 더 플래티넘’은 자이 유튜브 채널 ‘자이TV’를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방송인 서경석, 홍진영 엄마 등이 함께 단지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을 재미있게 풀은 영상이 공개됐다.
  
‘주안파크자이 더 플래티넘’의 청약일정은 7월 6일(월) 특별공급을 실시하며 7월 7일(화) 1순위 청약 접수를 한다. 이어서 7월 16일(목) 당첨자 발표, 7월 27(월)~8월 2일(일)에 정당 계약이 진행된다.
  
한편,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3개 동, 전용면적 36~84㎡, 총 2054가구 규모로 들어서며 이 가운데 1327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전 세대가 수요자들의 선호도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 구성된다. 견본주택은 인천 미추홀구 인하로에 있다.

© 뉴스1



nohs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