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美 신규 확진 닷새 연속 4만명… 캘리포니아·텍사스 신기록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0-06-30 16:33 송고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다.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주에 속하는 캘리포니아와 텍사스는 일일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고, 전국적으로는 이날까지 5일 연속 새 환자가 4만명 넘게 쏟아져나왔다.

인구 1000만의 미국 2대 도시 로스엔젤레스(LA) 내 확진자만 10만명이 넘는다. 100명 중 1명 꼴로 코로나19에 걸린 셈이다. 

로이터통신 자체 집계 기준으로 29일 기준 캘리포니아주 확진자는 전날보다 7418명 증가한 22만3000여명이 확인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로는 지난 2월 첫 지역감염자가 나온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바바라 페러 LA 카운티 공중보건국장은 "확진 사례와 코로나19 검사 양성 판정 비율, 입원 환자 비율이 놀라울 정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빠르게 의료 시스템이 붕괴돼 더 파괴적인 질병과 죽음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캘리포니아는 주정부의 엄격한 봉쇄 조치에도 코로나19 대유행 새 진앙지로 떠올랐다.

텍사스와 애리조나주의 상황도 만만치 않다. 같은 날 텍사스주 내 확진자는 6546명 증가해 16만명에 육박했다. 집계 이래 하루 최대 증가폭이다. 애리조나주는 전날보다 3079명 증가한 총 7만6000여명으로 늘었다. 

이외에 알래스카와 아칸소, 몬태나, 뉴멕시코, 노스캐롤라이나, 오래곤, 유타 등 미국 22개주에서 연일 기록적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은 2차 경제 봉쇄의 공포로 이어지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주지사는 술집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7월4일 독립기념일 기념가 열릴 예정이었던 해변과 불꽃놀이도 모두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영화산업의 중심 할리우드가 있는 LA 시내 영화관도 무기한 폐쇄됐다. 

애리조나주도 술집과 나이클럽, 체육관, 영화관 등을 30일간 폐쇄하고, 공립학교 개학도 8월17일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이런 상황에 각 주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리고 대통령 본인도 마스크를 쓸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트럼프는 마스크 착용이 개인 자유에 달렸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angela02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