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정부 "홍콩보안법 통과에 주목…관련 동향 예의 주시"

"홍콩, 일국양제 하에서 고도의 자치 향유하며 발전 지속해야"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2020-06-30 15:18 송고 | 2020-06-30 16:29 최종수정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2019.11.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30일 '홍콩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것에 대해 정부는 "관련 동향과 향후 영향에 대해 관심을 갖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중국 전인대 상무위가 홍콩 국가안전법을 표결, 통과시켰다는 보도를 주목하고 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홍콩은 우리에게 밀접한 인적·경제적 교류관계를 가지고 있는 중요한 지역"이라며 "정부는 1984년 중·영 공동성명의 내용을 존중하며 중·영 공동성명과 홍콩 기본법에 따라서 홍콩이 일국양제 하에서 고도의 자치를 향유하면서 안정과 발전을 지속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그간 정부가 관련 사안에 대해 밝힌 입장과 동일한 수준이다.

김 대변인은 또 홍콩 문제로 인해 미국과 중국이 갈등하는 것에 대해서도 "미·중 양국 간 안정적인 우호협력 관계는 동북아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중요한 바, 정부는 미·중 양국이 협력관계를 유지하려는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라고 언급했다.


seojiba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