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재계

이재용 "멈추면 미래 없다"…반도체 장비업체 현장경영

30일 자회사 세메스 천안사업장 방문…장비산업 점검
"불확실성 끝을 알 수 없다"…日수출규제 1주년 행보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2020-06-30 15:30 송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둘러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0.6.30/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0일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부문 자회사 세메스(SEMES)를 방문한 자리에서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시행 1년을 앞두고 삼성의 장비 산업 분야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봤다. 지난 23일 수원사업장에서 생활가전 사업을 살펴본 지 1주일만의 현장경영이다.

이날 현장에는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장 부회장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 등의 경영진이 동행했다.

삼성전자는 그간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키우겠다는 이 부회장의 행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경영진과 함께 장비산업 동향과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면서 "갈 길이 멀다"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그러면서 "지치면 안 된다"며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방문, 직원식당을 이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0.6.30/뉴스1

이날 이 부회장이 방문한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설비 전문 기업이다. 국내에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사업장에 200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미국 오스틴, 중국 시안에도 해외 법인을 운영 중이다.

이날 이 부회장의 세메스 방문은 지난해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수출규제를 1년째 맞이하는 가운데 진행된 현장경영이라 관심을 끈다.

지난해 7월 예상치 못한 수출규제가 터졌을 때 이 부회장은 즉시 일본으로 단기 출장을 다녀와 대체재 확보와 우회로 등을 통한 대응책 마련에 나선 바 있다.

귀국 즉시 사장단 회의를 소집한 이 부회장은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역량을 키워야 한다"면서 사장단에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삼성전자는 한국 반도체 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 중소 협력사 및 장비소재 업체와 동행을 강조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협력사가 개발한 장비를 삼성전자가 직접 테스트하거나 산학협력을 통해 대학에서의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방식이다.

이는 이 부회장이 강조하는 기업의 사회적책임(CSR)과 맞닿아 있다. 이 부회장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멈추게 하지 않는 힘이라는 게 개인적 믿음"이라며 상생과 동행을 대표적 경영철학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방문, 직원식당을 이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0.6.30/뉴스1



sho21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