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렘데시비르 1병 47만원…당국 "국내 공급가격 협상 필요"

미국내 공급가 기준 1명당 치료에 281만~515만원
"독점적 신약 협상 애로…세계적 분위기 변수 작용"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음상준 기자, 김태환 기자 | 2020-06-30 11:56 송고 | 2020-06-30 14:41 최종수정
지난 4월 8일 독일 북부 함부르크 소재 에펜도르프 대학(UKE) 병원에서 렘데시비르의 코로나19 치료 효과에 관한 연구가 시작된 가운데, 기자회견장에 렘데시비르 약물 한 병이 비치되어 있는 모습.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제조사 길리어드사가 최근 렘데시비르 공급가를 공개한 가운데, 우리 방역당국은 국내 공급 가격 전망에 대해 "약가 협상에 들어가봐야 파악할 수 있다"고 말을 아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렘데시비르의 긴급승인이 들어오면 약가 협상을 해야하고, 어느정도 가격을 넘길지는 협상 가격에 달려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램데시비르 제조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정부 지원을 받는 미국 환자가 5일간 치료를 받을 경우 2340달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정상치료는 환자 1명에게 첫날 2병, 이후 4일간 하루 1병씩 렘데시비르를 투입하는 것으로, 환자의 90~95%가 이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따르면 렘데비시르 1병당 가격은 390달러(약 47만원)다. 환자 1명이 치료를 받을 경우 약 2340달러(약 281만원)~4290달러(약 515만원)를 부담해야할 전망이다.

정부 지원이 아닌 개인 보험을 든 환자에게는 6일 치료에 3120달러(약 374만원)가 책정됐다. 1병당 520달러(약 62만원)로 정부 지원에 비해 15만원 정도 비싸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약가 협상은 공급자의 공급파워와, 독점적 구매파워가 충돌하면서 균형을 맞추는 정책"이라며 "렘데시비르 같은 독점적 지위의 신약이 나오면 협상에 보통 협상의 애로를 겪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실제로 협상 과정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단순 구매력과 가격을 책정하는 제약사뿐 아니라 세계적인 분위기가 어떻게 형성되는지도 변수로 작용한다"며 "국제적인 공조 흐름이 어떻게 되는지도 변수다. 실제 협상장에 들어가봐야 파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