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유엔 "강제 실종된 北 주민 7명, 정보 공개 요청"

WGEID, 북 당국에 체포된 후 행방불명된 이들 정보 공개 요구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0-06-30 09:52 송고 | 2020-06-30 14:21 최종수정
6.25 납북피해자대책위원회 소속 납북 피해자 가족과 회원들이 북한 억류자 6명의 송환과 6.25 전쟁을 포함한 모든 납북자들의 생사확인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9.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유엔이 북한을 상대로 강제 실종된 북한 주민 7명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3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WGEID)은 지난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120차 정기회의 결과'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실무그룹이 북한에 정보 공개를 요청한 북한 주민 7명은 1970년부터 2017년 사이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된 후 행방불명됐다고 알려진 이들이다.

아울러 실무그룹은 중국 정부에 1983년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인민보안성(현 사회안전성)에 의해 체포된 임용선 씨에 대한 정보 제공도 함께 요청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실무그룹은 북한 정부가 정보 제공 요청에 계속 비협조적으로 대응하는 것과 실무그룹을 향해 편파적이라고 비방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VOA에 "북한이 강제실종과 납치 의혹 사례에 대해 응답해야 한다"면서 "강제실종과 납치는 극도로 심각하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이기 때문에 국가가 인간에 대해 범하는 범죄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한편 1980년 설립된 실무그룹은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단체들로부터 사건을 접수해 심사한 후 이를 납치 의심 국가들에게 통보해 명확한 조사 결과를 보고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somangcho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