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푸드

열대야에 잠 못 이룬다면 우유 한 잔 어때요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20-06-26 14:19 송고
© 뉴스1

장마 이후 역대 최고 수준의 무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기온은 지난해보다 0.5∼1도 높고 폭염일수는 20∼25일(2019년 13.3일), 열대야 일수는 12∼17일(2019년 10.5일)로 작년보다 늘어 무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루 최고 기온이 33℃ 이상인 날을 폭염이라 일컫고, 열대야는 오후 6시 이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 사이의 최저 기온이 25℃ 이상인 날을 가리킨다. 이 폭염과 열대야는 여름철 수면을 방해하는 요인 중 하나로 스트레스와 육체 피로 누적의 원인이 된다.

최근 미국 건강의학포털 Healthline에서는 ‘자기 전 우유 섭취가 숙면에 도움을 주는지’에 대해 소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인구 3명 중 1명은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러한 수면 부족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에 많은 사람이 질 좋은 수면과 안정적인 수면 패턴을 갖기 위해 간단한 치료법을 찾고 있다.

‘자기 전 따뜻한 우유 한잔’이 가장 대표적인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우유는 신경을 안정시키고 마음을 편하게 하는 효과가 있어 숙면에 도움이 된다. 이에 대해 많은 전문가 또한 잠들기 전 우유 섭취가 몸의 긴장을 완화함과 동시에 스트레스까지 풀어주기 때문에 깊은 잠을 이룰 수 있게 만들어 준다고 설명한다.

특히, 우유 속엔 깊은 수면 상태를 유도하는 데 도움을 주는 성분들이 있다. 바로 트립토판과 멜라토닌이다. 트립토판은 필수 아미노산으로, 긍정적인 감정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 생성을 촉진한다. 세로토닌은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의 전구체로서 멜라토닌 합성에 관여한다. 이 멜라토닌은 생체리듬을 조절하고 숙면을 유도하는 호르몬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국내 전문가들 또한 우유는 숙면을 유도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고 전하며, 우유 속 트립토판뿐만 아니라 칼슘의 효과를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동덕여자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김형미 교수는 “우유에 함유된 칼슘이 숙면을 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칼슘의 역할 중 ‘신경안정’의 효과가 있어서 우유에서 흡수된 칼슘이 혈액으로 들어오게 되면 일시적으로 신경안정 효과를 줘 수면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서울수면센터에서 ‘우유가 수면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된 실험을 한 결과, 우유를 마시지 않은 날보다 우유를 마신 날 뇌파의 반응이 안정적으로 나타나면서 우유가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앞으로 열대야로 잠들기 어려운 날이 계속된다면, 잠자기 전 우유 한 잔 마셔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


nohs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