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중기부-환경부 맞손…"'그린벤처 100' 발굴, 함께 유니콘 육성한다"

'그린벤처 100' 선정…기업 1곳당 3년 간 최대 30억원 지원
'스마트 생태공장 100'…"친환경 설비 갖춘 스마트공장으로"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0-06-26 10:30 송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 News1 민경석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가 친환경 기술 보유 등 그린 산업을 선도할 기업 100곳을 선정, '그린 유니콘'으로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두 기관은 26일 서울 은평구 환경산업기술원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그린 중소·벤처기업 공동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부처는 우선 '그린벤처 100' 기업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하기로 약속했다. 각각 친환경 기술 보유 등 그린 산업을 선도할 기업 50곳을 선정,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소요되는 자금을 3년 동안 최대 30억원(기업 1곳 기준)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또 양 기관은 △공고 △평가 △선정 등 모든 과정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아울러 중기부와 환경부는 오는 2022년까지 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의 친환경 설비를 갖춘 '스마트 생태공장' 100개를 구축·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환경부는 기업 1곳 당 최대 10억원까지 환경설비 개선을 지원하고, 중기부는 1억5000만원 범위 내에서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중기부는 하반기 추경 예산을 활용해 '그린뉴딜 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환경부 환경산업 펀드'와 함께 대체에너지 및 업사이클링 등 그린산업 분야 유망 벤처·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한다.

또 환경부는 산하 연구기관 등이 보유하고 있는 원천기술을 발굴, 기술보증기금의 '테크브릿지'(Tech-Bridge)를 활용해 중소기업으로 기술이전 상용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그린 스타트업타운' 조성 등과 같은 그린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우리나라에도 그린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