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아닌 국민 보고 정치"…돌아오는 주호영, 협상보다 당무

주호영 "18개 다 가져가라"…원구성 협상 재개 쉽지 않을 듯
경제혁신특위·외교안보특위 등 정상 가동…상임위 불참에도 현안 대응 자신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0-06-22 06:50 송고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충북 보은군 법주사에서 머물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찾아가 만났다. 사진은 지난 20일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이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페이스북)2020.6.21/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을 강행하자 사퇴 의사를 밝히고 전국 사찰을 돌며 칩거했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번 주 복귀한다.

하지만 민주당과의 원구성 협상보다는 당무에 집중하는 행보가 예상된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2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 내가 어떻게 (복귀)하겠다고 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이번 주 중 국회 복귀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그럴 확률이 있다"고 밝혔다. 

국회 복귀 이후 민주당과의 상임위원회 협상에 대해서는 "안하려고 한다. 그런 협상은 없다"며 "18개 다 가져가라"고 일축했다.

통합당은 여당이 국회의장을 맡고, 야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맡는 것이 견제와 균형을 위한 국회의 기본정신이라고 본다. 법사위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많은 사람이 민주당이 저렇게 큰 사고를 쳤지만 민주당만 보고 정치를 하지 말자고 했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민주당이 폭거를 저질렀지만 그것을 보고 상대하지 말자. 안보 위기도 있고 하니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하자'고 했다"고 마음을 돌린 배경을 설명했다.

수적 우위를 앞세워 야당을 내몬 민주당의 입장 변화가 없이는 앞으로 협상에 나설 수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럴 바에는 차리라 민주당이 공언한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하라는 뜻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이 3차 추경이나 북한 이슈로 통합당의 등원을 압박해도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의 블러핑(속임수)은 통하지 않을 것이다. 책임정치가 아니라 의회독재다. 18개 상임위 다 독식해서 해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도 주 원내대표가 여의도를 비운 사이 당내 초선 의원들과 만나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가져가더라도 막을 방법이 없지만 앞으로 의미 있는 입법활동에 주력해달라"며 의연한 대처를 강조했다.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인 입법활동을 잘해나간다면 통합당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 역시 달라진다는 것이다.

당 자체적으로 경제혁신특별위원회와 외교·안보특별위원회를 가동하고 있는 만큼 상임위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충분히 경쟁력있는 의제를 생산해낼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경제혁신위는 위원장인 윤희숙 의원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경제정책 연구에 돌입했다. 외교·안보특위는 연이은 북한 이슈에 집중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전면 수정을 촉구하고 있다.

또 당 쇄신 작업과 관련해서는 정강·정책특위가 개편작업에 돌입했고, 4·15 총선 참패를 되돌아볼 백서제작특위는 1차 회의가 예정돼 있는 등 원구성 협상 교착에도 불구하고 당 차원의 활동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통합당으로서는 상임위 운영과는 별개로 각종 정치적 이슈에 대해 당 차원의 대안 마련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민주당과의 협상에 진척이 없어도 제1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