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단독] '라스' 김하영 "첫 출연 걱정 커…유민상과는 이별해야 될 때"(인터뷰)

"강수지 선배님, 잘 챙겨줘 감사"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6-18 13:21 송고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배우 김하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MBC의 딸들' 특집으로 꾸며져 강수지 김미려 김하영 전효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하영은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 출연하면서 생겼던 에피소드를 비롯해, '가상 커플'로 활약한 유민상과의 에피소드 등의 이야기를 풀어놓으며 많은 웃음을 전했다. 또한 김하영은 최근 열린 생애 첫 팬미팅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눈시울을 붉혀 가슴 찡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하영은 18일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처음에는 다들 워낙 말씀도 잘하시고 개인기도 많으신 분들과 출연해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라며 "또 첫 출연이다 보니 정말 정신이 없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당시 촬영 분위기에 대해서도 김하영은 "너무 좋았다"라며 "강수지 선배님은 '밥은 먹었어요?'라고 너무 소녀같은 말투로 이야기해주시면서 챙겨주셨고, 김미려씨는 워낙에 사람이 좋아서 엄청 잘 챙겨줬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전)효성씨는 리액션 같은 게 너무 사랑스러웠다"라며 "눈동자가 너무 예뻐서 자꾸 제가 효성씨 눈을 바라 보게 되더라"라고 얘기했다.

또한 방송에서 코 수술 사실을 고백한 것에 대해 김하영은 "녹화하고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기억이 안 났었는데 나중에 돼서 내가 무슨 얘기를 한 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또 방송에 과거 사진이 나올줄 몰랐는데 방송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방송보다가 소리 질렀다"라고 웃으며 얘기하기도 했다.

김하영은 또 최근 '가상 커플'로 활동한 유민상에 대해 "유민상씨는 그만 이별해야 될때가 된 것 같다"라며 "'컬투쇼' 나오셔서 '제2의 김하영을 찾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유민상씨는 철저한 비즈니스맨이었다"라며 "나만 너무 그 감정에 몰입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에서 팬미팅 이야기를 하면서 눈시울 붉혔던 것에 대해서도 김하영은 "팬미팅 이야기는 항상 할 때마다 눈물이 난다"라며 "정말 저희가 많이 준비도 못했고 실수한 부분도 많았는데 많은 팬분들이 큰 환호성을 보내주셨다. 정말 너무 행복했다"라고 회상했다.

김하영은 출연 중이던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가 종영을 맞는 것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먼저 김하영은 "오늘 '개콘' 출연자 분들이랑 같이 만나기로 했다"라며 "개콘'은 마지막 녹화를 개그맨 분들끼리만 했다. 저도 그게 맞는 거라고 생각해서 서운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하영은 "정말 '개콘' 식구들이 저를 많이 챙겨줬는데 마지막 인사를 못했던 게 아쉬웠다"라며 "오랜만에 만나서 '좋은 사람들을 만나게해줘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인사 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하영은 "곧 '돈플릭스'에서 찍은 영화가 공개될 예정"이라며 "시작은 힘들었지만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라고 이에 대한 많은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