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조리법 바뀌었다…사장님 변명에 백종원 '분노'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6-18 00:05 송고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조리 방식이 완전히 바뀌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요원들로부터 혹평 세례를 받은 서산 돼지찌개집을 찾아갔다. 1년 만에 사장님과 재회한 백종원은 식당 안에서 요원들이 남긴 음식들을 발견했다.

백종원이 "참 좋은 인연이었는데"라며 아쉬워하자, 사장님은 "왜 또 뭐를 잘못해서 그러냐"며 불안해 했다. 이 말에 백종원은 "도대체 찌개를 어떻게 끓였길래 그러냐"면서 일단 주방으로 향했다.

주방에서는 이미 익혀 놓은 돼지고기와 그 위에 미리 얹은 고춧가루와 김치가 발견됐다. 그 옆에는 따로 한번에 끓여둔 찌개 국물이 있었다. 솔루션과 완전히 달라진 조리 과정에 백종원은 실망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내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 고춧가루만 빼고 다 그대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돼지고기 냄새에 대해서는 "조금 냄새난다. 오늘은 안 먹어봤는데 내가 원래는 매일 먹어본다"고 변명을 했다.

사장님이 "처음부터 똑같이 했다"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조리 방식이 바뀌지 않았다는 주장을 펼치자, 백종원은 황당해 했다. 여기에 돼지 냄새에 대해 "고기 잘못 가져온 정육점을 뭐라고 해야죠. 저는 매일 먹어보질 않으니까"라고 해 백종원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