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컷]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방송 1년만에 변한 이유 공개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6-17 16:46 송고
SBS '골목식당' 제공 © 뉴스1
'골목식당'이 서산 돼지찌개집을 다시 찾아간다.

17일 밤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2020 여름특집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서산 해미읍성 골목 긴급점검과 위생관리 베스트&워스트(BEST&WORST) 가게가 소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세 가게 중 '잘하고 있을 가게'와 '못하고 있을 가게'를 추리했던 세 MC는 곱창집을 '못하고 있을 가게'로 꼽았다.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비밀요원이 투입됐다. 곱창집을 급습한 비밀요원들은 아들의 부재를 포착해냈고, 촬영 당시 가게 운영을 함께 하기로 약속했던 아들의 부재에 3MC는 의아해했다.

결국 백종원이 곱창집을 직접 방문해 아들 사장님의 행방을 확인하는 한편, 1년 전 방문 당시 MC 정인선이 "샴푸향이 난다"고 역대급 시식평을 남겼던 곱창전골을 다시 주문했다. 방송 이후 1년이 지난 지금, 곱창전골 맛은 어떻게 달라졌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돼지찌개집의 긴급 점검도 공개된다. 지난 촬영 당시 뛰어난 손맛과 친절함으로 백종원이 "솔루션이 필요 없는 가게", "나만 알고 싶은 가게"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돼지찌개집은 sns후기의 혹평과 비밀요원 투입 때에도 180도 변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1년 만에 사장님을 마주한 백종원은 "여기가 제일 엉망이야!"라며 일침을 가했지만, 그럼에도 변함없는 사장님의 태도에 백종원은 주방에서 음식물 쓰레기통까지 가지고 나와 모두를 긴장하게 했다.

한편 '골목식당'은 출연 가게들을 대상으로 한 위생관리 순위도 공개한다. 출연 가게들은 방송 이후 위생업체로부터 객관적인 기준으로 관리를 받고 있는데, 제작진은 위생업체의 객관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위생 관리 베스트&워스트(BEST&WORST)를 선정했다.

17일 밤 11시10분 방송.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