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전통시장 상인들 안부 담은 '희망버스' 서울 버스서 달린다

서울시, 50대 차량 내외부에 '희망버스' 래핑광고 부착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20-06-17 06:00 송고
© 뉴스1

서울시는 버스운송사업조합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희망버스 2차 캠페인'을 15일부터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약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어려움 속에서도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는 전통시장 소상공인이 주인공이다.

버스운동조합은 코로나19로 매출감소를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전통시장 방문을 유도하는 광고를 실을 수 있도록 광고면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각 상인회의 추천을 받은 상인대표 14명의 목소리가 '희망버스'에 실리게 됐다.

캠페인에는 서울 소재 경동시장과 뚝도시장, 망원시장, 영천시장, 용문시장 상인회가 참여했으며, 상인들은 일상적이지만 따뜻한 안부 인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내비친다.

서울시는 전통시장을 경유하는 11개 노선을 선정해 총 50대 차량 내외부에 '희망버스' 래핑광고를 부착했다. 1차 캠페인은 온라인 개학을 맞이한 초등학생을 주체로 지난달 진행됐다.

지우선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이들 중 하나가 소상공인"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들과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바람을 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jy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