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지방 > 전북

전북도의회, 새만금해양수산국 신설 조직개편 '부정적'

"해양수산국 신설은 동의하지만 새만금과 합치는 것은 안돼"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2020-06-16 11:24 송고
16일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가 세미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있다.2020.6.15 /뉴스1

새만금해양수산국을 신설하려는 전북도의 조직개편에 대해 전북도의회가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해양수산국을 신설하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새만금사업과 합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이다.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는 16일 세미나실에서 ‘전라북도 해양수산 발전방향 간담회’를 개최했다.

강용구 위원장을 비롯한 농산업경제위원회 위원들과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 수협 조합장, 어촌계연합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전북도는 현재 2과 8팀인 새만금추진지원단을 4과 13팀의 새만금해양수산국으로 변경하는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새만금해양수산국에는 기존의 새만금개발과와 새만금수질개선과에 수산정책과와 해양항만과가 추가된다.

농축수산식품국의 해양수산정책과가 새만금해양수산국으로 옮기면서 2개 과로 분리되는 조직개편이다.

먼저 강승구 실장이 조직개편에 대해 설명했다. 강 실장은 “현재 농축수산식품국의 업무가 과중해 분과를 해야 할 상황이다”며 “종합적으로 의견을 수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양수산국을 만들어 달라는 요구가 있었으나 전북도는 13개 국으로 더 이상 이를 늘리지 못한다”며 “새만금과 수산해양이 합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철수 의원은 “업무가 과중해서 과를 옮긴다는 것은 맞지 않다”며 “해양수산국 신설은 필요하나 농업과 해양수산은 함께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영주 김제수협 조합장도 “새만금과 합치면 모든 관심이 새만금 사업에 쏠리게 돼 해양수산이 현재만 못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강용구 농산경위원장 역시 “수산해양을 새만금과 합치면 안된다”면서 “농축수산식품국의 업무량이 많다는 것에 동의하지 못한다. 그리고 새만금과 해양수산이 합치면 해당 중앙처가 더 많아질 것이다”고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

반면 조동용 의원은 “해양수산국을 만들려는 전북도의 의지에 동의한다”면서 “전북도의 방침대로 1차적으로 국을 만들고 점차 개선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강승구 기획조정실장은 "농축수산식품국장을 10년간 역임해 상황을 잘 알고 있다"면서 "새만금 개발로 김제 심포에서 사라진 백합을 고창과 부안에서 생산해 내는 것이 꿈이다. 해양수산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만큼 적극적으로 수산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dg206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