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상생하니 매출도 쑥↑"…파리바게뜨, '착한프랜차이즈' 인증

공정거래조정원 인증…원료부터 마케팅까지 '전방위 지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20-06-14 10:22 송고
파리바게뜨 가맹본부 직원들이 가맹점 청소를 돕고 있다© 뉴스1(SPC그룹 제공)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운영하는 '파리바게뜨'는 한국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가맹점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시행한 상생 활동을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4월부터 모든 가맹점에 제품 제조에 사용되는 '고올레산 해바라기유'(16.5㎏)를 매월 2통씩 1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금액으로는 약 44억원 규모에 달한다.

또 파리바게뜨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따른 방역으로 임시 휴점한 매장의 폐기 제품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일손이 부족한 현장에는 가맹본부 인력을 지원해왔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양한 마케팅 정책도 시행하고 있다. 비대면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가맹점의 딜리버리 매출 증대를 위해 매장별 제품 생산 시간과 재고를 해피오더 앱을 통해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주문까지 가능하게 한 '갓 구운 빵' 서비스도 신설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딜리버리 서비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배 이상 늘었다. 프리미엄 식빵인 '상미종 생(生)식빵'과 HMR(가정간편식) 제품도 꾸준히 선보이며 가맹점 매출 끌어올리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전국 3400여 가맹점을 대상으로 △제품 판매 활성화를 위한 판촉 및 광고비 지원 △가맹점주의 고등학생∙대학생 자녀, 아르바이트 대학생 장학금 지원 △대학원 최고경영자 과정 지원, 근속 가맹점 포상, 건강검진비 지원 등 연간 1900억원 규모의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파리바게뜨는 프랜차이즈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가맹점과의 동반성장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라며 "앞으로도 소비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