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靑참모들 '정은이가 꽃 꺾었다' 왜 말 못해…'품위와 예의'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13 22:49 송고 | 2020-06-14 11:54 최종수정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온 국민 공부방'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북측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험한 말을 퍼부었는데도 왜 전현직 청와대 참모들이 모른척하고 있느냐며 13일 밤 툭하고 펀치를 날렸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동신문의 '도발자들을 징벌하는 무자비한 보복의 철추'라는 정세론과,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에서 오수봉 옥류관 주방장이 "평양에 와서 우리의 이름난 옥류관 국수를 처먹을 때는 그 무슨 큰 일이나 칠 것처럼 요사를 떨고~"라며 우리정부와 문 대통령을 겨냥한 비난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상스러운 폭언으로 남조선 절대존엄을 모독했는데, 온 몸으로 각하를 지키던 청와대 전현직 참모들, 한 말씀 하셔야죠"며 "옥류관 냉면이 대단하다는 생각은 당신들 뇌피셜이라든지, 박수 좀 쳐 줬더니 정은이가 꽃을 다 꺾었다든지(라고 말하지 않고) 왜 나만 갖고 그러냐"고 따졌다.

이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진중권씨의 뇌피셜(근거 없는 생각)", 현 청와대 신동호 연설비서관의 "꽃(진보가치)을 피워야할 당신이 꽃을 꺾고 나는 운다"를 비꼰 말이다.

이어 "왜 나만 갖고 그래"는 농담이라며 "이건 국가원수에 대한 외교적 실례이기 때문에 누군가 북에 대해 점잖게 한 마디 해야 한다"며 "신 무슨 의원이더라? 대통령 비판은 자유이나, '품위와 예의'를 갖추라고 북에 촉구하는 글 하나 써올리는 건 어려울 것 같지 않다"고 전날 자신을 공격한 신동근 민주당 의원을 불러 세웠다.

신 의원은 진 전 교수의 "(문재인 대통령은) 남이 써준 연설문을 읽는 의전 대통령 같다"라는 발언에 대해 "난사 수준의 침 뱉기다"며 "국민 대표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품격과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이말을 들은 진 전 교수는 전날 과거 민주당 인사들은 이명박,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더 심한 말을 했다며 받아친 뒤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이날 또 신 의원을 다시 꼬집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