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효리네 민박' 출연 모델 정담이, 거리서 무차별 폭행당해 '뇌진탕'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6-09 14:06 송고
모델 정담이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과거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해 큰 화제를 모았던 피팅 모델 정담이(28) 씨가 길거리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한 인터넷 매체는 정씨가 지난달 21일 밤 수유역에서 한 여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일행과 함께 좁은 골목길을 지나가던 정담이 씨의 가방이 상대에게 닿았고, 무차별 폭행이 시작됐다며 관련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매체는 "술에 취했던 가해자는 정담이 씨를 200m 정도 따라와 머리채를 잡고 바닥으로 내리쳤고, 쓰러진 정씨의 머리를 연이어 수차례 때리며 '청각장애X'이라는 모욕적인 발언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일행들이 가해자를 피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자 가해자는 계속해서 정담이 씨를 따라 쫓아갔다"고 전했다.

이후 경찰이 오자 가해자는 경찰까지 발로 차고 소리를 지르다 수갑을 찬 채 파출소로 이송됐다.

폭행을 당한 정담이 씨는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동해 뇌진탕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가해자를 모욕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담이는 지난 2017년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손님으로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그는 청각장애인으로서 뭉클한 사연을 전하며 출연했던 아이유와 동갑내기로 멋진 호흡을 선보였다. 당시 훈훈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던 정담이는 누리꾼들의 많은 응원을 받은 바 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