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대놓고 스폰 제안받은 쥬얼리 출신 조민아 "그딴 거에 나를 팔겠니"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6-07 11:36 송고 | 2020-06-07 11:40 최종수정
조민아가 스폰제안 메시지에 불쾌감을 토로했다. 조민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쥬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가 스폰서 제안에 분노를 표출했다.

조민아는 7일 자신의 SNS에 한 네티즌이 보낸 DM(다이렉트메시지)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예쁜 누나. 스폰 생각 있으시면 답장 줘요"라고 적혀 있었다.

이에 조민아는 "얘야, DM으로 이런 거 보낼 시간에 공부를 한 줄 더해라. 사람을 봐가면서 이런 걸 보내야지. 맨땅에 헤딩으로 살아온 누나가 그딴 거에 나를 팔겠니"라며 분노했다.

이어 "내 노력이 아닌 건 10원 한 장도 찝찝하고 불쾌하다"며 "답장할 이유가 없어서 안 보냈는데 한 번만 더 이런 거 보내면 쇠고랑 차고 콩밥 먹을 줄 알아"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또한 '더러운 돈', '너나 가져' , '스푼도 필요 없어' 라는 해시태그를 다시 한번 덧붙이며 이러한 제안에 불쾌감을 내비쳤다.

이에 팬들 또한 "시원하다" , "저런 사람들은 얼굴을 한번 보고 싶다" , "콩밥도 아깝다" 라는 댓글을 달며 함께 분노했다.

조민아는 인기 걸그룹 쥬얼리의 멤버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해, 배우 등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또한 가수 이후 빵집을 운영했으며 '푸드 인플루언서'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지난달 결혼을 약속했던 연인과 결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