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대북전단 살포는 코로나19 확산 노리는 반인륜적 처사"

정부 향해 대북전단 방지법 제정 및 김여정과 대화창구 개설 촉구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2020-06-06 16:44 송고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이 6일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백해무익한 대북전단(삐라)을 보내지 말라"며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노리는 반인륜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대북전단 방지법 제정도 촉구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9·19 군사합의를 상호 준수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전 의원은 "당연히 통일부가 준비해오던 대북전단 방지법은 제정돼야 하며, 이를 두고 '김여정 하명법'이라며 반대하는 미래통합당 주장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남정책을 총괄한단 사실을 확인한 것은 파생소득"이라며 "정부는 김 부부장과 대화 창구를 개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일부 탈북단체는 탈법적 대북전단을 보내는 행위를 중단하길 촉구하며, 정부는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 부부장과 대화창구의 개설하기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seei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