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혼자산다' 기안84 왕따설→박나래 해명·손담비 악플로 음주까지(종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6-06 09:54 송고
MBC © 뉴스1
'나 혼자 산다'가 오프닝부터 무지개 회원 기안84의 왕따설을 해명했다. 손담비는 악플로 인해 금주까지 재개했다는 웃픈 고백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VCR 모니터를 위해 한 자리에 모인 박나래 성훈 유노윤호 손담비 기안84 등 무지개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프닝에서 무지개 회원들 사이에는 어색한 공기가 흘렀다. 기안84는 회원들이 반갑다고 인사하자 "반갑긴 뭘 반가워, 욕을 바가지로 먹었는데, 나도 마음이 무거워"라고 말했다. 지난주 기안84는 홀로 외로운 밤을 지새우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상의탈의를 한 채 '혼술'을 하는 모습 등 적나라한 일상을 보여줬다. 이에 박나래와 손담비는 격한 반응을 보였고, 시청자들은 불편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이런 반응을 기안84도 알고 있는 듯 그는 이날 오프닝에서 계속해서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기안84는 혼자 심각한 표정을 짓다가 "죄송합니다"라고 돌연 사과했다. 모두가 당황하자 그는 "모르겠어요, 제가 미안하네요"라며 사과했다. 그러자 손담비는 "나래씨 무릎 꿇어요"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많은 댓글이 있었는데 저희가 기안84를 따돌리고 있다고 하시더라, 그 댓글 쓰신 분께 알려드리고 싶다, 기안84가 우리를 따돌렸으면 따돌렸지 아주 굳건한 분"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기안84는 본인이 더 "죄송하다"고 재차 이야기했다.

이 와중에 손담비가 악플로 인해 끊었던 술을 다시 마시게 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기안84는 "손담비 누나가 2년동안 끊었던 술을 다시 마셨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손담비는 당황하며 "얘기하지 말라 했잖아"라고 외쳐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박나래는 "회원님이 처음 받아본 따뜻한 관심에 진정하지 못했다"고 거들었다. 성훈은 "금주를 2년간 했었는데"라며 안타까워 했고, 손담비는 "가볍게 마신 걸 폭주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기안84는 "보기 좋네요, 누나 술을 다시 마시게 하니까"라고 말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