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국민대, 부정행위 차단 '온라인 시험감독 시스템' 도입

비대면 기말고사 운영
시험 응시 모습 촬영하고 컴퓨터 화면 녹화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20-06-05 18:35 송고
국민대학교가 기말고사에 대비해 도입하는 온라인 시험감독 시스템의 예시 (국민대 제공) © 뉴스1

국민대가 온라인 시험 감독 시스템을 도입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기말고사를 비대면 시험 위주로 운영하기로 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부정행위를 막기 위한 조치다.

국민대는 기말고사에 온라인 시험 감독 시스템을 대규모로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국민대가 활용하는 온라인 감독 시스템은 온라인 교육·평가·채용서비스 등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그렙의 '모니토'라는 시스템이다.

모니토는 컴퓨터에 장착돼 있는 웹캠이나 휴대전화를 통해 시험에 응시하는 학생이 문제를 푸는 컴퓨터 화면을 녹화하고, 실시간으로 학생의 모습과 컴퓨터 화면을 감독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온라인 감독관 한 명이 20명 정도의 학생을 실시간으로 감독할 수 있다. 

교과목 성격에 따라 다양한 평가 시스템을 사용해 온라인 시험 감독을 할 수도 있다. 국민대 소프트웨어학부는 '프로그래머스' 서비스의 실시간 코딩 테스트 서비스를 활용해 기말고사를 치를 예정이다. 모니토에서 제공하는 객관식, 단답형, 서술형 평가 시스템을 활용하는 단과대학도 있다.

국민대는 기말고사 이후에도 온라인 교육을 정착시키기 위해 온라인 학습·시험감독 시스템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임성수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장은 "기말고사를 대비해 온라인 시험 감독관 조교를 확충해 운영할 예정"이라며 "이번 온라인 시험 감독 시스템 도입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교육을 이상적으로 결합한 형태의 새로운 교육개념을 정착시키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jinn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