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부산지검 부장검사, 길 가는 여성 추행 혐의로 현행범 체포(종합)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2020-06-04 19:41 송고 | 2020-06-04 20:27 최종수정
부산지검 전경사진. © News1

부산지검에 근무중인 현직 부장검사가 길가던 여성에게 부적절한 신체적 접촉을 한 혐의로 입건됐다.

4일 경찰과 검찰 등에 따르면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부산지검 A부장검사를 불구속 입건했다.

A부장검사는 지난 1일 오후 11시쯤 부산도시철도 1호선 양정역 인근에서 길을 가던 여성에게 부적절한 신체적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부장검사는 피해자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아직 A부장검사를 조사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곧 소환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수사중이며 관련 규정(피의사실공표 금지)에 따라 말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부산지검 관계자도 "해당 부장검사도 수사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결과를 토대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A부장검사는 현재 정상 출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choah458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