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이언주 "오거돈 죄는 크나 증거있어 영장 기각?…남친 시청서 항의"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04 07:05 송고 | 2020-06-04 09:50 최종수정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2일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를 나와 귀가하고 있다. © News1 

변호사 신분으로 돌아온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4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피해자 인권은 어쩌란 말이냐"며 "대한민국 여성을 우습게 보다 못해 대놓고 비웃은 것"이라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죄가 중대하나 증거가 확보되어 기각한다고요? 장난 칩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오 시장이 설마 그 짓을 처음 했다고 믿는가, 이렇게 영장을 기각해서 멀쩡히 걸어 나오면 혹여 밝혀지지 않은 사건의 피해자들, 공포에 떨고 있는 피해자들은 어쩌란 말이냐"며 " 이 점을 보더라도 사건을 축소할 의도가 명확히 드러난 셈"이라고 했다.  

"이 사건 피해자의 인권은 무참히 짓밟혔다"고 지적한 이 전 의원은 "이 사건은 단지 성추행 건만 아니라 은폐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였고 선거전 터질까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까지 있다"고 성추행 너머 더 큰 범죄가 도사리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남자친구인지 배우자인지 누군가가 부산시청에서 항의하고 소란을 일으켰다는 풍문까지 있던데 (뉴스에 나오지 않은 걸 보니 은폐한 것 같다) 경찰 정보관을 비롯해서 그걸 은폐하고 덮었던 공직자들도 다 수사 대상이 아닌가"라고 이 사건에 수많은 관련자가 엉켜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이 전 의원은 "수사기관은 즉각 보완해서 영장청구를 다시 하라. 그리하지 않는다면 국민들은 이번 영장청구도 짜고치는 고스톱이라고 당연히 의심할 것"이라며 "절대로 대충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