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남국 "금태섭, '조국' 말 못하게 틀어막고선 이제와서" 직격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03 10:53 송고 | 2020-06-03 11:37 최종수정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초선 당선인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 News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금태섭 의원은 이기적으로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을 돌아 보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센 발언을 해서 정말 죄송하지만 좀 충격을 받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편지를 보낸다)"며 "당론이 지켜져야 한다는 근거로 금의원에 내린 경미한 징계를 한 것보다 선거 치르는데, '조국 프레임'으로 안 된다는 논리로 분위기 만들어서 다른 말 못하게 틀어막고, 경선 못 치르게 한 것이 100배는 더 폭력적이고 비민주적이다"고 금 전 의원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당안팎에서 여러 평가가 있지만 저는 금태섭 의원을 소신 있고,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평가하며 좋은 점은 본받고 싶다"면서 "(이것은) 저의 진심"임을 알아 달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저는 금태섭 의원을 높이 평가하면서 포용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금 의원은 제 이름을 다 알면서 굳이 '젊은 정치인'이라고 표현하며, '소신 정치를 하고 싶으면 윤미향 의원에 대한 의견을 밝히라'고 압박한 것을 보면 많이 안타깝다"고 금 전 의원을 불러 세웠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꼭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것이 있다"며 "금 의원이 ‘왜 우리 당의 영입인재들이 조국 사태에 대해서 답을 못하느냐?’고 했는데 이는 대단히 모욕적이고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된다"라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금 의원이 '조국 프레임'으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라는 분위기를 만들어서 아예 이야기를 못하게 만들어 놓고선 이제 와서 갑자기 '영입 인재들이 왜 말을 안 했냐'고 해 정말 황당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내 말만 소신이라고 계속 고집하고 남의 말은 선거 못 치른다고 틀어막는 '표리부동'한 모습을 다시 한 번 성찰해보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내 주장만 소신이고, 내 주장만 옳고, 내 주장만 소중하며,내 주장만 가치 있다는 생각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은 모두 겸손해야 하고, 정치인은 더더욱 겸손해야 한다"고 금 전 의원에게 아집에서 벗어날 것을 요청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