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검사 출신 김웅 "흥건한 땀 아닌 증빙자료 제시해야" 윤미향 직격

"개인계좌 모금 정상 아냐…증빙자료 제시 못하면 횡령"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20-05-30 17:12 송고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하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관계자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명패를 설치하고 있다. 2020.5.3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검사 출신인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흥건한 땀이 아니라 증빙자료를 제시했어야 했다"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법인계좌가 있음에도 개인계좌로 돈을 받거나 자금을 옮기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굳이 개인계좌를 사용한 이유와 그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는 한 횡령이라고 봐야 한다"며 "또 어느 단체의 대표가 돈을 사용했는데 그 사용처에 대한 증빙자료를 제시하지 못하고 이유와 사용처를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하면 횡령으로 추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단이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전날 잠행 11일 만에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금 유용 논란 등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사퇴 주장에 대해서도 "의정활동으로 실타래를 풀겠다"며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ic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