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강정호, '정면 돌파' 선택…다음주 귀국해 직접 사과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5-29 16:32 송고
국내 복귀를 노리는 강정호가 다음주 귀국할 예정이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1년 유기실격 징계를 받은 강정호(33)가 귀국 후 사과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

강정호의 소속사 리코스포츠에이전시는 29일 "강정호 선수가 다음주 중으로 미국에서 귀국할 예정"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정호의 귀국 이유는 직접 야구팬들 앞에 나서 사과하기 위해서다. 강정호는 귀국 후 2주 간 자가격리 기간을 가진 뒤 사과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강정호는 지난 25일 상벌위원회 결과가 나온 뒤 리코스포츠에이전시를 통해 "죽는날까지 속죄하며 살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물의를 일으킨 이후 아직 한 번도 팬들 앞에 직접 선 적은 없다.

키움은 지난 28일 "임의탈퇴 신분인 강정호가 팀 복귀 의사를 밝혀 왔다. 이에 따라 향후 거취와 관련된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복귀를 위한 공식 절차를 밟았을 뿐 이후 일정에 대해서는 키움 측과 협의하고 있지 않다. 키움은 강정호의 귀국 계획도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했다. 아직 강정호가 키움 소속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키움과 구체적인 협의가 필요한 상황은 아니다.

강정호가 공식으로 복귀 의사를 밝힌 후 키움은 "빠른 시일 내 강정호의 에이전트를 만나 선수 측 입장을 들어본 뒤 국민정서와 구단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아직 강정호 측과 접촉하지 않고 장고에 들어갔다.

키움이 강정호를 끌어안기는 쉽지 않을 전망. 이미 KBO 상벌위원회 징계에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이 들끓고 있다. 강정호를 영구 퇴출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태다. 이에 강정호는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