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둘째이모 김다비, 열창 중 치마 벗겨져 "노이즈 마케팅 아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5-29 11:58 송고
'밥블레스유2' 캡처 © 뉴스1
개그우먼 김신영의 '부캐' 둘째이모 김다비가 노래를 부르는 중 치마가 벗겨지는 사고로 촬영 현장을 초토화로 만들었다. 

김다비는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편 먹고 갈래요 밥블레스유2'(이하 '밥블레스유2')에서 자신의 히트곡 '주라주라'를 열창하던 중 갑자기 입고있던 치마가 벗겨지는 돌발 사고를 당했다.

갑자기 카메라 프레임 밖으로 사라진 김다비의 모습에 MC들인 송은이와 김숙 박나래 장도연 등 MC들은 이내 사고를 확인한 후 김신영에게 몰려들었다. 장도연은 "유리 겔라냐 뭐냐"라며 "마술 같은 퍼포먼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다시 옷을 입은 김다비는 안에 속바지를 입었었다며 "'칼퇴'를 하는데 칼퇴가 너무 시원한거다"라고 사고 당시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 여러분 단언컨대 노이즈 마케팅 안 한다"라며 활동으로 인해 살이 빠져 옷이 벗겨진 사실을 알렸다.

또한 그는 카메라 감독에게는 "우리 감독님 '액땜'했다 생각하시라"고 말해 또 한번 웃음을 선사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